Wednesday, November 7, 2012

무채색


눈을 잠시 쉬고,
깊게 생각해본다,
뭐가 보이나...